바로가기 메뉴


동코스

가장 짧은 미들홀로 티샷은 혹이 날 경우 벙커에
빠지거나 OB가 나기 쉬우므로 좌그린 앞의 벙커를
보고 공략한다. 페어웨이 중앙에 안착시키면 버디도
노려볼만한 홀이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