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로가기 메뉴


동코스

그린이 보이지 않는 가장 긴 롱홀로 페어웨이 중앙에
위치한 소나무를 보고 티샷하며 세컨샷은 왼쪽 언덕
우측과 우그린 좌측으로 공략하는 것이 유리하다.
그린 앞 벙커만 주의하면 무난한 홀이다.